뉴스타운
문화/연예방송/연예
'세모방' 신유, "30대 여성 팬이 날 향해 다리 쫙 벌렸다, 팬티가 분홍색"세모방 신유 극성 팬 언급
이하나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7  01:28:14
   
▲ 세모방 신유 극성 팬 언급 (사진: MBC '일밤-세모방') ⓒ뉴스타운

트로트가수 신유를 향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16일 방송된 MBC '일밤-세모방'에서는 가수 신유가 출연해 게스트틀과 한 팀을 이뤄 대결을 펼쳤다.

이날 신유는 한동근, 이석훈 등이 인지도 굴욕을 당한 것과 달리 관객들로부터 열띤 호응을 얻으며 인기를 입증했다.

행사를 자주 하는 것으로 알려진 신유는 행사 무대와 관련한 다소 민망한 에피소드를 한 방송에서 언급한 바 있다.

신유는 지난 1월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일부 극성 팬들이 신유 씨 엉덩이 터치는 기본이라던데"라는 박소현의 말에 "충격을 받은 사건이 있다"고 운을 뗐다.

당시 신유는 "내 공식 풍선 색깔이 분홍색이다. 공연을 하는데 30대 여성분이 날 향해 다리를 쫙 벌렸다. 팬티 색깔이 분홍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노골적이었다. 뭔가 해냈다는 미소를 짓더라"고 덧붙여 충격을 자아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