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왜목마을-난지섬 해수욕장 8일 개장
당진 왜목마을-난지섬 해수욕장 8일 개장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7.07.0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지섬 해수욕장과 왜목마을 해수욕장 물놀이 시간 오전8시-오후 8시

▲ 왜목마을 해수욕장 ⓒ뉴스타운

서해의 동해라고 불릴 정도로 맑은 물과 고운 모래로 유명한 당진 난지섬 해수욕장과 서해안 대표 일출명소인 왜목마을 해수욕장이 오는 8일 개장해 8월 20일까지 44일 간 운영에 들어간다.

2010년 행정안전부(現 행정자치부) 선정 대한민국 10대 명품섬에 이어 지난해와 올해 2년 연속‘찾아가고 싶은 섬’에도 선정된 당진시 석문면 대난지섬에 있는 난지섬 해수욕장은 2015년 해수부가 선정하는 우수해수욕장에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과 함께 꼽힐 정도로 해수욕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특히 난지섬 해수욕장은 경사가 완만하고 자갈이 부서져 만든 모래가 백사장을 이루고 있어 몸에 잘 붙지 않는 특징이 있을 뿐만 아니라 해수욕장 주변에는 바지락과 굴이 서식하고 있어 갯벌체험이 가능하고 난지섬을 둘러 싼 둘레길 트레킹도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이와 함께 이르면 7월 말에는 국민여가캠핑장도 개장할 예정이어서 해수욕장에서의 캠핑을 계획하고 있는 피서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난지섬 해수욕장 ⓒ뉴스타운

난지섬 해수욕장을 가기 위해서는 도비도 선착장에서 여객선을 타고 20분가량 이동해야 하는데, 성수기에는 여객선이 해수욕장 옆 선착장으로 수시 운항한다.

난지섬 인근에 위치한 왜목마을 해수욕장은 물놀이 외에도 해가 뜨고 지는 일출과 일몰을 감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기만 맞으면 바다에서 달이 뜨고 지는 월출과 월몰도 볼 수 있는 낭만을 꿈꾸는 연인들이 휴가를 즐기기에 그만이다.

또한 서해안고속도로 송악IC를 빠져나와 38호선 국도를 이용하면 서울에서 2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는 점도 왜목마을 해수욕장의 장점으로 꼽힌다.

난지섬 해수욕장과 왜목마을 해수욕장의 물놀이 가능 시간은 오전8시부터 저녁 8시까지이며, 일몰시간을 고려해 8월 16일부터는 오후 6시까지만 가능하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