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사구에 대한 뚜렷한 입장 "맞춘 사람이 선배라도 미안하다 해야 해"
김태균, 사구에 대한 뚜렷한 입장 "맞춘 사람이 선배라도 미안하다 해야 해"
  • 최영주 기자
  • 승인 2017.05.22 08: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균 사구 뚜렷한 입장

▲ 김태균 사구 뚜렷한 입장 (사진: KBSN SPORTS 중계 화면) ⓒ뉴스타운

한화 이글스 김태균을 향한 대중적 반응이 뜨겁다.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트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 김태균이 벤치클리어링의 빌미를 제공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경기에서 김태균은 삼성 선발 윤성환의 투구에 유니폼이 스친 뒤 1루로 걸어 나가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었고,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다.

그런 가운데 김태균이 사구에 대한 솔직한 입장을 공공연하게 밝혔던 사실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태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맞춘 사람이 선배라고 하더라도 공에 맞췄다면 미안하다는 뜻을 전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김태균은 82년생, 윤성환은 81년생으로 김태균이 1살 어린 것이 알려지면서 이 같은 인터뷰와 관련해 야구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김태균도 잘 한 건 없는 듯", "고의 사구 같지 않았음", "그래도 기분은 상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옷깃만 스친 사구 2017-05-22 09:34:11
김태균 옷깃만 스쳤다 니가 버럭학 자격되나... 그정도는 애교로 넘어가야지 조동찬 1회 등짝맞은건 그냥 넘어가고 김태균은 옷깃만 시쳤을뿐 어디 머리 맞는 사람처럼말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