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환 사구로 촉발된 벤치클리어링…화면에 잡힌 그의 입모양은 'X발'이었다?
윤성환 사구로 촉발된 벤치클리어링…화면에 잡힌 그의 입모양은 'X발'이었다?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7.05.22 0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환, X발

▲ 윤성환, X발 (사진: KBS N 스포츠) ⓒ뉴스타운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 중인 윤성환에게 눈총이 쏟아지고 있다.

21일 열린 삼성과 한화의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경기에서 윤성환의 사구로 인해 벤치클리어링이 벌어졌다.

이날 선발 출전한 윤성환은 3회 말 2사 3루 상황에서 김태균의 몸쪽을 공략하려다 사구를 던지고 말았다.

1루로 향하던 김태균은 장갑을 풀며 윤성환을 향해 걸음을 옮겼고, 이로부터 벤치클리어링이 촉발됐다.

이때 중계 화면에 잡힌 윤성환의 입모양이 육두문자인 'X발'을 연상케 해 경기를 지켜보던 시청자들 사이에 빈축이 쏟아졌다.

윤성환은 다음 타자인 로사리오에게도 사구를 던져 기어이 양 팀의 난투극을 초래했고, 공을 던지기 전 'X발'을 연상케 하는 단어를 읊조리던 윤성환의 모습이 또다시 중계 화면에 잡혀 팬들을 더욱 분노케 했다.

현재 온라인에는 윤성환을 두고 야구 팬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지며 북새통에 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