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류현진, 최소 득점지원 눈길 "1선발보다 6점 넘는 격차" 안타까움
LA 다저스 류현진, 최소 득점지원 눈길 "1선발보다 6점 넘는 격차" 안타까움
  • 최영주 기자
  • 승인 2017.04.2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소 득점지원 안타까움

▲ 최소 득점지원 안타까움 (사진: mbc sports+ 중계 화면) ⓒ뉴스타운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원정경기에서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마운드에 올랐다.

이 가운데 그가 2017 메이저리그에서 진행된 경기에서 팀 내 선발 투수 중 가장 적은 득점을 지원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그는 9이닝당 1.17점을 지원 받으면서 다른 선발 투수 4명보다 극심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그는 올 시즌 3패, 5.87의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너무 차이난다", "지원을 못 받으니 경기가 어려울 수밖에", "1선발보다 6점 넘게 차이남"이라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