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사회/환경사건사고
대전 사정동 ‘여성 부패 시신 유기' 캐리어 발견…”얼굴에는 검은 비밀봉지 씌워져"
송채린 기자  |  suok111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7:41:21
   
▲ 대전 사정동 공터에서 부패한 여성 시신이 담긴 여행용 캐리어가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뉴스타운

대전 사정동의 한 공터에서 부패한 사체가 든 여행용 캐리어가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오후 1시경 한 주민의 신고로 드러난 시신 유기 범죄는 엽기적이었다. 시신은 얼굴에 검은 비닐 봉지가 씌어진 채 심하게 부패된 상태였다고 알려져 공포심을 자아내고 있다.

한 목격자에 의하면, 이날 오전 모자를 쓴 남자가 큰 가방을 공터에 놓고 갔다는 것이다.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고 신고했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시신의 신원확인에 주력하면서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엽기적 살인 사건에 대해 네티즌 alst****는 “나 사정동 사는데 개무섭네 사정동 대전에선 그나마 조용한 동네인데”, tsji**** “대전 사정동에 가방이 유기된거지 거기서 살해당했단 그런게 없잖음ㅠㅜ 대전사는분들 다 조심하셔야할듯”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송채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