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회담, ‘북핵 억제 협력 강화’하기로
미중 정상회담, ‘북핵 억제 협력 강화’하기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7.04.0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대북 압박 않을 시 미국 독자 행동할 것

▲ 틸러슨 장관은 “중국이 우리와 협력할 수 없다면, 미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우리 자신의 방향으로 주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핵 억제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각) 정상회담이 끝난 뒤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시진핑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해 “매우 광범위하고 포괄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하고, 두 정상이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이 매우 심각한 고도화 단계에 도달했다는 대해 서로의 시각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그러나 중국이 우리와 협력할 수 없다면, 미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우리 자신의 방향으로 주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6일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Mara Lago Resort)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중국이 대북 압박을 강화하지 않으면 미국이 독자적으로 행동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두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