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쥐생각, 오로쥐 표생각
고양이 쥐생각, 오로쥐 표생각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6.03.07 07: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족은 저거들 이면서

“얘들아~ 이러다간 귀족계급 생긴 데이”

김한길 대표가

실업계 아이들 교실서 한 걱정이라네.

며칠 전 공개한 재산 상황판을 보니

참여정부 댁들은 모두들

어마 어마 귀족 들이 됐더군.

많은 백성은

귀하들의 쪼무라기 학생 때는

우샤!우샤! 데모나 해댔고

도망 다니느라

별 직업도 없던 그대들로 기억 하는데.

정말 많이도 끌어 모았더군.

땅이면 땅, 현찰이면 현찰!

참으로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어.


그래서

그 느긋함을 즐기려고

실업계 아이들을 찾았던 거야.

일반고, 특목고 가서는 또 무슨 말을 할 건지.

같은 레퍼토리는 아니겠지 뭐.

그리고

실업고 학생들아

며칠 뒤 딴 아저씨들 찾아오시거든

이 말 좀 질문할래?

“그러는 아저씨는 실업계고교 나오셨지요?”

“아저씨 댁 아들딸도 우리학교 보낼네요?”

“아저씨! 유학 보낸 아들딸은 물론 없겠지요?”

이런 답을 얻을 것이다.



“에이~ 저거들은 벌써 귀족이면서”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두길 2006-03-07 10:28:10
아주 동변상련의 느낌이 있었나보지요

byc840 2006-03-07 13:21:51
여긴 선거귀족풍이 불고
이집트엔 열대풍이 불어 5000년만에 大豊이들었다고 추켜세우며 야단이다.
"안에서는 인기가 반도 안되는데..."라고 하는데,
그 한 늙은이가 손바닥에 얹어
놀리는 모양도 모르고, 안 여자는 좋다고듣고만 있으니,
그 나물에 그 밥인가...

지금은 그들 내부가 회오리에 엉켜 타래를 풀지 못할
지경인데도, 선생님이 가장 저항을 많이 하신다니
부끄러운 현실이다.

계혁이
계혁다울 때 주변의 지지를 받지...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