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姉) : 누나
자(姉) : 누나
  • 최훈영
  • 승인 2006.03.02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나와 누이를 구별 못하는 사람이 많다

<누나>는 우리말이고, <姉>란 한문인데 소리가 <자>로 됩니다. 누나에 대한 뜻은 <아버지의 아들인 나보다 앞에 태어난 아버지의 딸을 부르는 부름말>이 누나입니다.

일본 간첩 리희승이 만든<국어 대사전>에는 <사내 아이가 손위 누이를 예사로 부르거나 다정하게 부르는 호칭>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정말로 한심한 말입니다.

손 위는 <손등>이요, 손 아래는 <손바닥>인데, 손 위에는 아무것도 얹어 둘 수가 없습니다.

손 위에 사람이 있다고 하니, 한심하다는 말 밖에 다른 표현이 없게 됩니다. <누나 남편>을 한문으로 나타내면 姉夫(자부)로 됩니다. 누나 남편을 부르는 부름말은 <새형> 또는 <자형>으로 됩니다.

<새형>은 우리말이고, <자형>은 중국말 입니다. 글말로 적을때는 <자형>이라 적지않고 <자부>라고 적었습니다. 누나 남편으로 된다라는 걸림말도 <새형> 또는 <자형>으로 됩니다. <새형>이라는 말에서 사용된 <새>는 새(新)가 아니고, 새로운 질서에서 나온 <새>입니다.

요즈음 자형을 매형이라는 말로 예사로 부르던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 생각 됩니다. 옛 문집에 매부가 자기보다 나이가 많아 고인이 되었을 때 만사에 매형을 쓴 경우는 본적이 있습니다. 그래도 살았을 때 부름말은 아무 서방이었을 것입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