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감독, 또 1억원 쾌척
이만수 감독, 또 1억원 쾌척
  • 서동건 기자
  • 승인 2017.02.07 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만수 감독이 모델료 1억원 전액 기부 전달식에 참여했다 ⓒ뉴스타운

전 SK 와이번스 이만수 감독이 야구계를 위해 또 거액 1억원을 쾌척했다. 헐크파운데이션은 이만수 전 감독이 피칭머신제작업체 팡팡(대표 우현권)의 홍보 모델료 1억원 전액을 국내 아마추어 야구팀 지원을 위해 전액 기부한다고 2일 밝혔다. 

헐크파운데이션은 야구와 교육을 통해 국내 및 라오스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비영리사단법인이다. 헐크파운데이션은 이 기부금을 국내 아마추어 야구팀들에게 피칭머신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한 달에 한 대씩 모두 12대의 피칭머신을 국내 유소년 야구팀에 기부할 예정이며 첫 번째 피칭머신은 전 한화이글스 내야수 출신 한상훈이 감독으로 있는 ‘한상훈베이스볼클럽’에 전달한다.

이만수 전 감독은 “후배가 지도자 생활을 어렵게 시작했다. 선배로서 한상훈 감독이 야구계의 모범적인 지도자가 되기를 소망하며 힘을 보태주고 싶어서 이렇게 피칭머신을 기증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전 감독은 “최근에 한국-라오스 국제 야구대회를 성황리에 마치고 돌아왔다.

한국과 라오스의 야구 발전에 보탬이 되는 것을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다. 또 선배로서 야구인 후배들이 야구를 통해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삶을 살기를 바라며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만수 전 감독은 현재 KBO 육성 부위원장 역임, 국내 재능기부 활동 그리고 라오 브라더스 구단주로 역할을 수행하며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최근 한국-라오스 국제야구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이 전 감독은 라오스 야구장 건립과 라오스 야구협회 창립을 위해 현지 관계자들과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헐크파운데이션은 작년 5월 이만수 감독이 창립한 재단으로써 라오스뿐 아니라 국내 야구계의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 계획을 가지고 있다. 단순 야구 보급이 아닌 야구를 통해 국내외 청소년들에게 지속 가능한 삶의 꿈을 실현시켜 주는 것이 헐크파운데이션의 설립 취지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