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간 50만 개 팔린 하기스물티슈, 유해 물질 검출…소비자 보상은?
7개월간 50만 개 팔린 하기스물티슈, 유해 물질 검출…소비자 보상은?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7.01.13 12: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물질 검출, 하기스물티슈 7개월간 50만개

▲ 유해 물질 검출, 하기스물티슈 7개월간 50만개 (사진: 하기스물티슈 홈페이지) ⓒ뉴스타운

하기스물티슈에서 유해 물질이 발견돼 충격을 전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유한킴벌리에서 제조 중인 하기스물티슈에서 기준치를 넘어선 양의 메탄올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메탄올은 두통, 구토를 유발하고 실명까지 초래할 우려가 있어 특히 하기스물티슈를 자주 사용하는 아기들에 치명적일 수 있다.

특히 프리미엄 라인인 하기스물티슈 '네이처메이드'는 피부 자극에 민감한 신생아를 타깃으로 한 제품으로 지난 2015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7개월간 50만 개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해 이에 따른 피해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식약처는 하기스 측에 문제가 되고 있는 하기스물티슈 10종을 모두 회수할 것을 권고하고, 잠정 판매 중지 조치를 내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려스럽네 2017-01-13 12:59:39
이런 반기문 방구뀌는일이 1년간 썻는데 내피부 심히 우려스럽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