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릭 페리 전 텍사스 주지사 ‘에너지장관’에 내정
트럼프, 릭 페리 전 텍사스 주지사 ‘에너지장관’에 내정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12.1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보호정책 역행 가능성 커

▲ 릭 페리 전 주지사는 트럼프 당선자와 마찬가지로 지구온난화의 원인이 인간에 의한 인위적인 것이 아니라는 견해를 보이고 있는 인물로 환경규제에 소극적인 행보를 하고 있어, 트럼프 정권은 오바마 현 정권의 온난화 대책을 크게 후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제 45대 대통령 당선자는 자신의 차기 정권의 요직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트럼프 당선자는 13일(현지시각) 에너지 장관에 릭 페리(Rick Perry, 66) 전 텍사스 주지사를 기용하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릭 페리 전 주지사는 트럼프 당선자와 마찬가지로 지구온난화의 원인이 인간에 의한 인위적인 것이 아니라는 견해를 보이고 있는 인물로 환경규제에 소극적인 행보를 하고 있어, 트럼프 정권은 오바마 현 정권의 온난화 대책을 크게 후퇴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환경보호청(EPA) 장관을 지명이 된 스콧 프루이트(48) 오클라호마 주 법무장관도 온난화 대책에 역시 소극적이어서 유엔을 중심으로 국제사회가 어렵게 만들어 낸 ‘파리협약’의 순조로운 이행이 주목되고 있다.

이 같이 트럼프 차기 정권의 환경 및 에너지 전략은 현재의 풍력이나 태양광 등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중시하는 전략에서, 값은 싸지만 대량의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는 석탄이나 석유를 주축으로 하는 정책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릭 페리 전 주지사는 석유 생산 등 에너지산업이 번창한 남부 텍사스 주에서 지난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주지사를 지냈다. 그는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 공화당 경선 후보를 나서 “에너지부를 폐지하라”고 주장하며 선거전을 펼쳤으나 중도 탈락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