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시장 친일발언 논란
이명박 시장 친일발언 논란
  • 고하승
  • 승인 2006.02.02 0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당, "이 시장 지도자로서의 자질 의심"

 
   
     
 

한나라당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명박 서울시장이 때 아닌 친일(親日) 논란에 휩싸였다.

이명박 시장이 지난 27일 ‘다보스 포럼’에 참석, 특별만찬 기조연설을 통해 “현재 중국, 일본, 한국의 정치지도자들은 한편으로는 동아시아 지역협력을 주장하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서로 대화를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아시아의 일부 지도자들은 세계화 추세에 역행하여 민족주의, 지역주의에 근거한 아시아 블록화를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역사인식 부족”, “외교인식 안일”, “일본 극우세력을 비호하는 숭일(崇日)적 망언”이라는 등의 비난을 여과 없이 쏟아냈다.

특히 유재건 당의장은 1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명박 시장은 숭일적 망언에 대해 반성과 사과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심지어 김근태 상임고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역사의식이 심각하게 결여된 발언으로, 이 시장의 지도자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자 이번에는 서울시가 반격에 나섰다. 서울시 정태근 정무부시장은 “어제 김근태 당의장 후보가 연설문을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논평을 통해 “친일 발언”, “역사의식 결여” 등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이명박 시장의 이미지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더니, 오늘은 유재건 당의장까지 나서서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정쟁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명박 시장도 최근 자신의 스위스 다보스 발언이 일본을 편 든 것으로 오해되자 기자들에게 당시 상황을 적극적으로 해명한 바 있다.

그렇다면 과연 여당이나 서울시 중에 어느 쪽 말이 맞는 것인가. 이명박 시장의 다보스 포럼 연설 전문을 면밀하게 분석해 본 결과 필자는 양쪽 모두가 틀렸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

우선 여권의 주장처럼 이시장의 발언을 분명하게 ‘친일’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 하지만 이 시장의 발언은 마치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비롯한 일본의 반성 없는 안하무인의 태도를 옹호하는 것처럼 비춰질 수도 있다.

실제로 이 시장은 ‘누구’라고 확실하게 지칭하지 않은 채 “일부 아시아 정치지도자들이 과거역사에 얽매여 미래를 어둡게 한다”며 비난했다. 이것이 누구를 지칭하는 지는 삼척동자라도 알만한 일일 것이다.

이것이 문제의 발단이 됐다. 그러나 이 시장은 앞서 “유럽에서는 독일 아데나워와 같은 훌륭한 지도자들이 진정한 반성과 이웃에 대한 배려로 2차대전 이후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를 위해 화해와 협력을 한 것과 달리, 아시아에는 아데나워와 같은 진정한 지도자가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것은 또 누구를 지목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이 시장의 발언은 최소한 ‘친일’은 아니다. 다만 한·일 양쪽 지도자를 싸잡아 비난하려다 보니 다소 애매한 표현이 됐을 뿐이다.

이 점에 있어서 이 시장은 결과적으로 크게 실수를 한 것이다. 이 점을 인정하는 용기도 지도자의 덕목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명호 2006-02-02 14:53:58
노숙자들에게 희망을 앉겨 주었다 다른 신문들 메인 톱 헤드라인으로 장식, 본 말이 전도된 흘러간 노래라는데..,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