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야구 인생 삼진 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WBC 유격수는 김하성?"
강정호, 야구 인생 삼진 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WBC 유격수는 김하성?"
  • 홍보라 기자
  • 승인 2016.12.05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진 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 삼진 아웃으로 면허취소 위기 (사진: MBC sports 중계 캡처) ⓒ뉴스타운

강정호가 음주운전으로 야구 인생에 적신호를 켰다.

그는 최근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고 가드레일을 받고 달아나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돼 면허취소 위기를 맞고 있다.

그의 적신호에 일각에서는 "강정호 야구는 이제 삼진 아웃이다"라는 목소리를 높이며 질타를 보내고 있다.

면허취소 위기에 처한 그로 인해 WBC 대표 팀 김인식 감독은 가장 큰 한숨을 내쉬고 있다.

김 감독의 고뇌에 조심스럽게 발을 내민 선수는 넥센 김하성.

김하성은 2013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하자마자 다음해 메이저리그 진출로 공석인 유격수 강정호의 자리를 완벽하게 메꾸며 무서운 신예의 모습을 보였다.

특히 그는 지난 9월, 역대 2번째 최연소로 20-20 클럽에 가입 도장을 찍으며 팬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매해 성장하는 김하성에게 일부 야구 팬들은 "강정호가 WBC 유격수 자리 김하성에게 주려고 삼진아웃 위기를 자처한건 아니겠지"라며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렇듯 김하성은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어떤 식으로 풀어나갈지 많은 야구 팬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