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폭력추방주간 특집 강연… ‘비폭력과 공감의 길을 찾아서’
여가부, 폭력추방주간 특집 강연… ‘비폭력과 공감의 길을 찾아서’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6.11.25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여성가족부(장관 강은희)가 ‘세계 여성폭력 추방주간’(11.25~12.10)을 맞이해 11월 28일(월)부터 12월 5일(월)까지 CBS-TV(지역케이블 및 skylife 172) 강연 프로그램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을 통해 폭력예방 특집 강연 6편을 연속 방영한다.

이번 특집 강연은 ‘비폭력과 공감의 길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제3회 폭력예방 <올해의 강의> 경연대회’(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주관) 수상자 4인과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씨, 문화평론가 정지우 씨가 강연자로 나선다.

여성가족부는 한국양성평등진흥원와 공동으로 5월부터 8월까지 ‘제3회 폭력예방 <올해의 강의>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공모와 서류심사· 강의 시연을 거쳐 이선희 대표(다큐멘터리 감독), 심상희 보건교사(안양해솔학교) 2인을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자로, 정애숙 강사(안양여성의전화 사무처장)와 박하연 경사(서울지방경찰청)를 양평원장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상 수상자인 이선희 대표는 강연에서 최근 디지털 카메라를 이용한 성범죄에 주목하고 “무심코 누른 ‘클릭’ 한번으로 자신이 무엇을 하는지 인식하기도 전에 가해행위에 가담하게 된다. ‘불법적인 성산업의 소비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보기’를 거부하는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심상희 보건교사(안양해솔학교)는 “폭력예방을 위해 흔히 아이들에게 ‘안 돼요. 하지 마세요.’ 라고 가르치는 것이 도리어 아이들에게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교육방식과 지역사회 구성원의 참여를 촉구한다.

남성 강사로 참여한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문화평론가 정지우 씨는 최근 강남역 사건 등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여성 혐오와 폭력 문제 해결방안으로 ‘여성과 남성의 행복한 동행’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정심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여성폭력 근절의 근본적인 해법인 ‘양성평등’은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데서 출발한다”며 “우리사회 양성평등 의식과 문화 확산을 위해 필요한 다양한 교육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보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11월 25일(목) 성폭력·가정폭력 추방주간 기념식에서 올해 경연대회 수상자에게 시상하며 특강 영상들은 국민 누구나 여성가족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아 교육 자료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