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을 김대중과 김일성의 합작품이라 생각하는 이유
5.18을 김대중과 김일성의 합작품이라 생각하는 이유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6.03.02 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 군사법정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사람들은 김대중 추종세력이었다

▲ 작년 5.18 기념식에서는 '민주대행진'을 한답시고 김정일과 김대중의 캐릭터를 앞세우고 행진을 했다. 세계의 흉악범 김정일을 인자한 민주주의의 상징으로 만들어 시가행진을 한 것이다. 가운데 사진은 북괴 김정일과 김대중이 케릭터를 앞세워 함께 시가행진을 하고 있다. ⓒ뉴스타운

박정희는 1961년 쿠데타로 집권한 이래 단 10년만인 1971년에 남한 경제력의 2배나 되었던 북한 경제 규모를 능가하게 성장시켰고, 연 10-14%의 높은 성장률을 주도하고 있었다. 이에 위기를 느낀 김일성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암살하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 1968년 1월 21일에는 31명(2014년에는 33명으로 정정)으로 구성된 김신조팀을 감히 청와대에 침투시켜 살해하려는 대담한 시도를 하였고, 그해 11월 초에는 동부지역인 울진-삼척에 120명의 무장공비를 보내 무차별적인 학살을 감행함으로써 국민들로 하여금 박정희를 믿을 수 없는 사람으로 생각하도록 유도했다.  

1974년 8월 15일에는 김대중이 일본에 창설한 한민통 소속의 자객 문세광을 서울로 보내 박정희를 저격케 하였지만 총알이 빗나가는 바람에 영부인 육영수 여사를 사망케 했다. 1979년 10월 18일부터는 부산과 마산에서 봉기를 유도하기 위해 북한 특수군 요원들을 보냈고, 이들 북한군은 1980년 광주로 이동하여 5.18 폭동에 합세했다. 드디어 1979년 10월 26일, 중앙정보부장 김재규가 박정희 제거에 성공함으로써 김일성의 1차 소원은 성취됐다. 김일성은 박정희 사후의 권력공백기를 이용하여 사회 혼란을 조성하고 남침의 결정적인 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남한에 파견된 간첩들에 전국적 봉기를 일으키도록 지령했고, 이와 동시에 소규모 단위로 북한특수군을 광주로 침투시키기 시작했다. 같은 시기에 김대중은 전국단위로 학생 시위를 주도하고 있었다. 전국 봉기를 일으키라는 김일성 비밀교시가 내려 졌다는 것도 사실이고, 같은 시기에 김대중이 전국봉기를 획책하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1980년 4월 17일, 강원도의 동원탄좌에 북한특수군을 보내 광부 3,500여 명을 폭도화 하려다 조기에 제압당하자 그 특수군을 광주사태에 투입했다. 같은 시기에 김대중은 국가를 뒤엎으려는 음모를 진행했다. 4차례에 걸쳐 북악호텔에 비밀로 모여 혁명내각 명단을 작성한 후, 5월 16일에는 대정부 선전포고를 했다. 무슨 힘을 믿고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이는 자살행위였다. 과도정부인 최규하 내각을 자진 해체하고, 계엄령을 철회하지 않으면 1980년 5월 22일을 기해 전국적 시위를 벌일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한 것이다. 그 결과 5월 17일 자정, 김대중 및 그와 함께 혁명하기로 모의한 24명이 전격 체포되기에 이르렀다.  

사려 깊은 김대중이 저지른 이 무모한 행위는 광주폭동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고, 그 결과 남한은 북한에 의해 접수될 것이라는 확신이 없으면 절대로 시도할 수 없는 자살행위였던 것이다. 실제로 1980년 군사법정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사람들은 김대중 추종세력이었다. 따라서 광주사태는 김일성과 김대중의 합작품이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김일성이 특수군 600명과 또 다른 엘리트집단 및 로열패밀리 수백 명을 광주에 보낸 것도 사실이고, 남한에 전국폭동을 일으키라 지령한 것도 사실이고, 김대중이 전국폭동을 주도한 것도 사실이고, 혁명내각을 준비한 것도 사실이고, 광주폭동 관련자들이 김대중 추종자들인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김대중이 벌린 1980년의 행보는 1998년 이후 그가 대통령이 되어 북한에 충성했던 위의 모든 사실들과 연결해 볼 때 아귀가 잘 들어 맞는다.

www.systemclub.co.kr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