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만들겠다”
“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만들겠다”
  • 송인웅 대기자
  • 승인 2016.02.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허철회 예비후보, 오스트리아식 이원집정부제 개헌 공약 발표

▲ 허철회 새누리당 세종시 예비후보 ⓒ뉴스타운

허철회 전 청와대 행정관(만 36세)이 “세종특별자치시를 실질적인 행장수도로 만들겠다”면서 “오스트리아식 이원집정부제 개헌을 하자”는 공약을 발표해 세종지역민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지난주부터 "마을공동체 지원 확대, 학교 및 어린이집 유치원 신설, 일자리 창출, 세종시 물가 대책" 등 스토리가 있는 공약 시리즈를 발표하고 있는 허철회 예비후보는 “대한민국이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30년이나 지난 '87년 체제'를 버리고, 오스트리아식 이원집정부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원집정부제가 현재 대통령제보다는 훨씬 더 정책의 일관성도 있고 또 국민의 수많은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최고의 정치제도라고 생각한다.”며, “서울에는 외교부와 국방부, 통일부만 남겨 놓고 나머지 부처는 모두 세종시로 이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허 전 행정관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롯해 이해찬 의원, 이춘희 시장세종시 선거 공약으로 '국회 분원'과 '청와대 제2 집무실 추진'을 약속했지만,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외교와 국방만 담당하고, 세종시에서 총리가 내치를 담당하면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20대 총선에 당선된 의원들이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치열한 토론과 연구 및 국민적 합의를 통해 올해 겨울이나 내년 초 개헌을 추진하면 된다.”며, 개헌 시기도 언급했다.

“이원집정부제를 통해 세종시를 실질적 행정수도로 만들어 세종시를 중심으로 국토균형발전을 꼭 이뤄내겠다”는 허 후보의 개헌 공약이 어떤 파급효과를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허철회 예비후보는 공주 한일고 졸업하고 고려대f행정학, 정치외교학과 졸업햇다. 그리고 고려대 정책대학원 국토계획경제학과 졸업한 경제학석사다. 그는 청와대 홍보수석실 행정관을 지냈고 현재는 세종형사회적기업 체리즈 대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