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2016년 창업.성장초기 기업 지원 확대
기보, 2016년 창업.성장초기 기업 지원 확대
  • 김태형 기자
  • 승인 2016.01.0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기업에 연대보증 면제하는 新창업보증 도입

김한철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2016년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기보는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기술보증을 지원함으로써 저성장 기조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지원에 주력하였으며, 창조금융 핵심과제인 기술금융 확산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해왔다"면서 "올해는 '중소기업 新보증체계 구축방안'을 조기에 정착하여 창업.성장초기기업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는 한편, 투자용 평가모형 등을 마련하여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기술금융지원기관으로서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이사장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올해도 '호시우행(虎視牛行)'의 마음으로 목표를 직시하고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2016년 경기상황에 맞추어 기보는 총 19조원 이상의 기술보증을 탄력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창업 환경 조성을 위해 기술창업기업에 8조2천억원, 신성장동력산업에 5조7천억원, 일자리창출기업에 4조2천억원을 지원하고, 정책효과가 높은 창조경제지원보증에 2조8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창업기업에 대해 연대보증인 없이 기술성, 사업성만 평가하여 지원하는 '新창업보증'을 연초에 시행할 예정이며, 실패한 기업인에게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재기지원보증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평가인프라를 고도화하고, 기술금융 확산을 위해 민간에 기술평가 노하우를 전수하는 작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