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린성(길림성), ‘북중경제합작구’ 신설
중국 지린성(길림성), ‘북중경제합작구’ 신설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12.29 0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안-평양’ 연결 고속도로 신설 추진

▲ 북중 국경을 접하고 있어 압록강변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중국 지린성이 북한 자강도 만포시와 마주한 ‘지안(集安, 집안)’에 ‘북중경제합작구’를 신설하기로 했다. ⓒ뉴스타운

중국이 압록강 유역의 북한 접경지역에 있는 지린성(吉林省, 길림성) 지안을 새로운 북-중 경제협력 중심지로 개발하면서 ‘지안-평양’ 고속도로 건설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대북 전문 매체인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북중 국경을 접하고 있어 압록강변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중국 지린성이 북한 자강도 만포시와 마주한 ‘지안(集安, 집안)’에 ‘북중경제합작구’를 신설하기로 했다.

28일자 길림일보 보도에 따르면, 지린성은 압록강 상류의 북중 접경지역인 지안을 새로운 북중 교역중심지로 개발하기로 하고, 대규모 통관시설, 물류창고, 가공공장 등을 갖춘 3.57 평방킬로미터(㎢) 규모의 북중경제합작구가 지안시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 새로운 합작구(合作區) 건설은 앞으로 5년 동안 약 100억 위안(약 1조 7천 802억 원)을 투입하고, 합작구 건설과 함께 ‘지안-평양’을 잇는 고속철 건설도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 400km 구간의 ‘지안-평양’은 현재 낡은 철도가 부설되어 있는 상태로 2010년 8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중국 방문 당시 이 선로를 이용했다.

나아가 중국 지린성은 “창춘-퉁화-지안-평양”을 잇는 약 800km 구간에 고속철을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이 구간 고속철과 고속도로 신설 프로젝트를 이행하기 위해서는 총 투자비가 약 415억 위안(약 7조 3천 878억 원)이 들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는 아직까지는 지린성 차원의 아이디어 차원이라는 것이다.

한편, 지린성은 압록강 유역은 지안의 북중경제합작구 이외에도 이 보다 규모가 작은 두만강 하류 지역에 ‘통상구 4곳’을 추가 건설하겠다는 계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