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국방망 핵심 네트워크 기술개발
ETRI, 국방망 핵심 네트워크 기술개발
  • 보도국
  • 승인 2015.11.1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통합장비와 다기능 접속장비 개발, 군통신 방향제시

국내 연구진이 군의 다양한 통신망을 IP 기반으로 통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여 향후 상황인식 공유와 신속한 지휘 및 의사결정이 가능한 네트워크 중심전에서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전망이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흥남)는 넷진테크(주), ㈜SNI, ㈜아큐픽스, ㈜텔레필드, 숭실대 등과 공동으로 국방망에 활용 가능한‘IP통합장비’와‘다기능 접속장비’개발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본 기술은 국방통신망의 핵심 네크워크 기술이다. 따라서 여러 개의 물리적 유·무선망을 하나의 망으로 통합이 가능하다. 이로써 향후 국방망에 적용시, 네트워크의 효율성과 경제성 증대는 물론, 외국산 국방통신망을 대체도 가능하다.


ETRI가 개발에 성공한 ‘IP통합장비’ 기술은 용도별로 백 여개 이상 다양한 군 통신망 중 유사 등급의 망 64개 이상을 하나의 장비로 통합 가능한 기술이다. 여기에는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이 적용, 논리적 통합이 가능하도록 망을 하나로 묶었다.


또한,‘다기능 접속장비’는 군통신망이나 전술망, 국방 무선망 등 각 망들의 IP나 ATM(비동기전송모드) 등 인터페이스가 서로 달라 연동이 그동안 어려웠다. ETRI가 이를 통합, 연동시켜 군통신이 유사시에도 중단되지 않도록 생존성을 확보한 All-IP 융합망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ETRI는 본 기술개발로 군 통신의 네트워크 효율성과 경제성 증대는 물론 유선과 무선 통신망의 연동을 가능케 했다. 또한, 군 통신망의 보안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ETRI는 연구진의 기술개발 덕택으로 국산 장비로의 대체를 통해 미래 네트워크 중심전(NCW)에도 보다 안전한 대비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본 기술은 국방기술품질원의 국방규정에 의한 품질관리의 일환으로 지난 9일부터 닷새간 연동시험을 경기도 과천시 국군지휘통신사령부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


ETRI가 수행한 주된 연동시험으로는 ▲네트워크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동적·지능적 대역제어기술 ▲목적별 개별망을 통합할 수 있는 다체계 가상네트워크 서비스 연동 ▲IP와 Non-IP(마이크로웨이브 및 위성)망의 다기능 접속 서비스 연동 ▲다체계 접속을 제공하는 단말 소프트웨어 서비스 연동의 4가지로 진행되었다.


연동시험의 최종결과물은 ETRI와 국군지휘통신사령부 양 기관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고품질 융합서비스를 위한 국방기반체계 핵심기술검증 시연회’에서 지난 13일 공개되었다.


ETRI와 국군지휘통신사령부는 지금까지 개발한 국방·IT 융합기술을 참석한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제 시연함으로써 향후 IT에 기반한 군 네트워크 구축 가능성을 높였으며, 미래 전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우리나라 군의 지휘통신이 최신 IT기술과 어떻게 융합 발전해야 하는지에 대해 방향과 가능성을 제시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설명했다.


박혜숙 ETRI 클라우드네트워킹연구실장은 “이번 국방·IT의 실질적 협력 R&D사례는 외산 기술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자주 국방 실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조인희 국군지휘통신사령관도 “이번 시연회를 통해 향후 국군지휘통신사령부가 네트워크작전을 주도하는 사령부로 발전하는 초석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본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의 IT·SW융합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의 ‘고품질 융합서비스를 위한 국방 기반체계 연동 기술 개발’과제로 개발되었으며, 국방부의 국군지휘통신사령부 소요 기술을 개발한 과제의 결과물이다.


연구진은 이미 관련기술을 기술이전 한 바 있으며 향후 네트워크 장비업체 등에 추가적으로 기술이전 한다는 계획이다. ETRI는 본 기술이 내년 상반기쯤 상용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ETRI는 본 기술을 통해 특허출원 20건, 논문 11편을 게재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