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피로할땐 가운데 손가락 끝마디 쎄게 자극
눈 피로할땐 가운데 손가락 끝마디 쎄게 자극
  • 유태우
  • 승인 2005.06.29 10:4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퓨터를 오래 동안 보거나 책을 읽거나, 신경을 지나치게 쓰거나, 장시간 운전을 하면 역시 눈이 쉽게 피로하고, 심하면 눈에 통증을 느끼게 된다. 또 대부분의 노인들은 찬 바람을 쏘이면 눈물을 흘리는데, 이는 퇴행성 변화로 눈물 구멍이 막혔기 때문이다.

이렇게 눈에 이상이 있을 경우 많은 사람이 눈 주위를 비비거나 손으로 누르는 경우가 있는데, 좋은 방법이 아니다. 수지침 이론 상 눈에 해당하는 E2 부위를 뾰족한 도구로 꼭꼭 눌러보면, 예민하게 아픈 지점이 있는데 그곳이 상응점이다. 눈병 상응점을 약간 아픈 정도로 누르고 있으면, 잠시 후에는 눈의 고통이 가벼워지고, 눈이 시원하게 맑아진다.

한편 눈의 피로와 눈물은 대뇌 부위 혈액순환 장애와 관련이 있다. 이때는 앞목부위에 있는 총경동맥의 혈액순환을 촉진시키기 위하여 E8에서 상응점을 찾아 압박자극을 주면 된다.

상응점을 누를 땐 단순한 나무나 프라스틱을 사용하는 것보다 금속 재질이 더욱 좋다. 스테인리스보다 철이 좋고, 철보다 은이나 순금이 더 좋다. 가급적 양손 모두 자극을 주는 게 좋고, 자극을 줄 땐 아플 정도로 세게 줘야 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지침은 독 2005-07-15 14:35:29
수침침은 불법이다. 유태우는 각성하라
수지침은 불법의료행위라는 것이 보건복지부의 유권해석이다.
이를 창시했다는 유태우는 최근 침구사들과 전략적으로 야합해 침구사제도를 부활시키려 하고 있다.
특히 유태우는 어떨 때는 침구사들을 모두 도독놈으로 몰아부쳐놓고서 이제와 침구사와 윈윈하겠다니 말이 되는 소리냐.
정말 나쁜 놈이다.
이런 독버섯 같은 놈 때문에 국민건강 정책이 혼란스럽기만 하다. 우리나라 국민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보건복지부에서는 이런 연유로 유태우에게 표창장 등 포상을 주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의사, 한의사, 약사들도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수지침이 우리 인체를 다 망가뜨리고 있다고 한다. 여기가 아플 땐 이 곳을 쿡 찌르고, 저기가 아플 땐 저 곳을 쿡 찌르라고 불법적으로 교육시키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
전문가들은 상시 수지침으로 우리 인체를 잘못 찌르게 되면 면역체계를 교란시켜 쉽게 낳을 병도 못 고치는 일이 많다고 지적한다.
뉴스타운이 수지침으로부터 매월 또는 매년 얼마씩 돈을 받고 이런 란을 개설. 운영하는지 모르지만 하루빨리 중단시키거나 폐쇄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

불법? 2005-07-15 15:24:53
수지침이 불법인가요?
얼마전 뉴스를보니 수지침을 배워 노인들을 상대로 무료봉사를 하던
한 단체에 보건복지부장관이 표창을 했는데 일선 보건소에서는 불법이라고
했다는군요.
보건복지의 최고수장은 표창하고 말단 일선기관인 보건소에서는 불법이라고
하니 도대체 누구말이 맞는건지...

나 침구사 2005-07-16 12:22:08
수지침과 한방 침술 중 어느 것이 더 저비용 부담이면서 더욱 효과적일까요?
국민 10명중 7, 8명은 한방 침술이라고 얘기합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 저비용이면서 더 효과적인 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침구사의 침술입니다.
우리 선조들로부터 확인된 사실입니다.

보건복지부 2005-07-16 15:29:41
현행 의료법상 수지침 행위는 불법입니다.
수지침 봉사활동 또한 엄연히 불법이니다.
한마디로 수지침은 과학적인 근거가 미약합니다.
몸을 보호한답시고 장기간 수지침을 맞을 경우 자칫 몸을 망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복지부에서는 수지침을 의료행위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정부는 조만간 수지침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중에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