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전통시장(중앙.자유) 명품시장으로 거듭난다!
원주 전통시장(중앙.자유) 명품시장으로 거듭난다!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5.03.3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후 의원“국가 관광명소 및 지역생활문화 공간으로 육성 될 것”

▲ ⓒ뉴스타운

국회 새누리당 이강후 의원(원주을, 산업통상자원위원회)은 31일, 원주 중앙시장과 자유시장이 중소기업청에서 지원하는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에 각각 문화관광형시장과 골목형시장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특성화시장 육성사업(개성과 특색 있는 전통시장 육성 방안)’은 전통시장과 각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 상품을 결합하여 전통시장 차별화, 고객편의를 위한 서비스 수준 제고, 민간주도의 특성화 지원체계 구축 등의 사업을 통해 ‘문화관광형’, ‘골목형’, ‘글로벌명품시장형’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원주 중앙시장은 향후 3년간 총 18억원이 투입돼 전통시장과 지역의 유·무형문화를 연계하여 먹거리, 살거리 외에 관광지 및 지역문화 체험, 특산품육성, 시장홍보 및 마케팅 등을 복합적으로 제공하는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육성된다.

또한 자유시장도 1년간 6억원이 투입돼 전통시장을 지역의 생활문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특화상품 발굴, 브랜드 개발, 테마거리 조성,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쇼핑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골목형 시장으로 육성된다.

이강후 의원은 “기존의 비가림막이나 주차장 등 일시적 시설개보수 사업은 전통시장 살리기의 근본적 대안이 되기 힘들다”며 “전통시장이 대형할인마트와 백화점으로 고객이 몰려 매상이 주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특성화시장 사업선정으로 원주 중앙시장과 자유시장이 경쟁력을 갖춘 명품시장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남부시장 등 원주의 다른 전통시장에도 이러한 혜택들이 돌아가게 해 경쟁력을 갖춘 명품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