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똑똑한 전시안내 기술 개발
ETRI, 똑똑한 전시안내 기술 개발
  • 송유민 기자
  • 승인 2015.01.12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와 가상 혼합 전시안내, 아바타 가상투어 기술

아이들과 손잡고 박물관이나 전시관 가기가 훨씬 편해지게 되었다. 그동안 박물관에 가도 내용이 어렵고 설명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루했는데 이를 해결해줄 똑똑한 도슨트(docent) 개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성공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흥남)는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전시품과 양방향으로 체험할 수 있는 전시 안내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한 시스템은‘앱’으로 만들어져 스마트폰을 통해 다운로드 받아 박물관이나 전시관 등에서 보다 실감나는 설명이 가능케 될 전망이다.

ETRI는 본 기술이 무선통신 기술인 블루투스와 와이파이(Wifi) 통신을 연동해 실내의 위치정보에 대한 정밀도를 높이는게 핵심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영상인식 처리기술을 이용, 화면을 통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기능과 전시물과 상호 연동하는 아바타 기술 등이 포함되어 있다.

현재 박물관이나 전시관 등의 전시물 등은 단편적이고 일방적인 안내하는게 보편적이다. 하지만 연구진은 ICT기술을 접목, 전시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가상체험도 가능케 해 효과적인 정보전달과 교육에 이바지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ETRI는 관람객들이 본 기술을 이용하게 되면 특정위치에 접근시 푸쉬(Push) 메시지처럼 자동으로 정보를 스마트폰에 보내주기도 하고 게임이나 퀴즈 등 이벤트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청자나 백자의 뒷모습이나 밑바닥 등 보이지 않는 부분도 스마트폰 앱을 통해 자세히 보기가 가능케 된다. 공룡알에 대한 학습시에도 발견된 장소를 가상현실로 복원해 관람객이 직접 아바타로 변신, 공룡이 살았던 시대로 여행하고 공룡과 대화도 가능케 된다.

ETRI는 관람객들이 전시관 입구에 들어서게 되면 관람할 내용을 대형 화면을 통해 미리 맛보기로 체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아바타 가상투어’라 불리는 이 기술은 미리 예습을 하고 관람하는 것처럼 효과적인 관람이 가능하다.

현재 관련 기술은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운영하는 천연기념물센터에 설치되어 시범 운영중에 있으며 전주한옥마을에도 설치가 완료되어 입구에 들어서면 한옥마을 전체를 가상체험도 미리 가능하다.

전시관을 마치 복제한 시스템에서 관람객마다 자신의 아바타로 가상 투어가 가능하며, 전시된 실물에 대한 콘텐츠를 증강현실로도 맛 볼 수 있게 된다.

ETRI는 본 기술을 활용하면 전시관 관람도중 느낌이나 사진 등도 SNS를 통해 게시도 가능한데 앞에 관람한 사람이 어떤 생각을 했는지, 사진은 어떤 모습을 촬영했는지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통해 전시 관리자는 전시물을 바꿀때도 유용할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즉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관람객이 유심히 본 전시물 통계나 관람객 분포 등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향후 국내외 박물관이나 전시관 등에 본 기술을 확산하는데 노력할 계획이며 ETRI가 수행중인 과제와도 향후 연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 창조경제 비타민 과제로 추진했으며 연구진은 지난 2013년부터 개발을 통해 국내외 논문 3편, 특허 4건, 기술이전도 마쳤다.

연구진은 본 기술이 향후 전시관은 물론 교육분야나 실내측위분야에도 유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연구진은 시장조사 전문기관을 인용, 스마트 전시안내 관련 시장규모를 오는 2017년 26.3억불로 보고 있다.

본 연구개발을 주도한 ETRI 미디어네트워킹연구실 이현우 실장은“관람객의 행동에 반응하는 스마트 공간과 가상 투어 세계로 구성해 국민 여가생활 증진과 중소기업이 해외 문화콘텐츠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