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딩 스프링 혜성 "육안으로 관찰 어려워…태양계 기원 단서 제공할까?"
사이딩 스프링 혜성 "육안으로 관찰 어려워…태양계 기원 단서 제공할까?"
  • 이윤아 기자
  • 승인 2014.10.2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딩 스프링 혜성

▲ 사이딩 스프링 혜성 (사진: YTN) ⓒ뉴스타운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각) 오전 3시 27분 사이딩 스프링이라는 혜성은 화성에 13만 9,500km까지 접근했다.

이는 지구와 달 사이 거리 3분의 1에 불과하다.

사이딩 스프링 혜성이 화성에 가깝게 접근할 때 속소는 초속 56km에 달하지만 혜성 화성 접근 우주쇼는 육안으로 관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번 우주쇼를 위해 나사는 모든 장비를 총동원해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우주쇼를 집중 관찰했다.

한편, 사이딩 스프링은 태양계 외곽의 오르트 성운에서 생산된 후 태양계 복판에 진입한 적이 없어 구성물질인 암석과 먼지가 태양광선 영향을 받이 않은 상태다.

이에 과학자들은 이 우주쇼가 태양계 기원에 대한 단서를 제공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사이딩 스프링 혜성 소식에 누리꾼들은 "사이딩 스프링 혜성, 재밌겠다", "사이딩 스프링 혜성, 신기하겠네", "사이딩 스프링 혜성, 우주는 참 신기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