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中- 윈난성 지진지역 긴급 구호키트 1만개 지원
이랜드, 中- 윈난성 지진지역 긴급 구호키트 1만개 지원
  • 김은정 기자
  • 승인 2014.08.0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 복지재단, 2001년부터 국내외 재난 지역 약 30여 곳에 진정성을 가지고 지원

이랜드그룹(會長 朴聖秀)은 지난 3일 발생한 지진에 피해를 입은 윈난성 지역에 긴급 구호키트 1만개를 지원하기로 결정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랜드는 사상 초유의 재난을 겪고 있는 중국 윈난성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침구ᆞ 위생도구ᆞ 의약품ᆞ 생활용품 등 4인 가족이 비상시에 사용할 수 있는 생필품이 포함된 긴급구호키트 1만개(한화 약 17억 원)를 중국 윈난성 자선총회와 연계하여 재난지역에 전달할 준비를 마쳤다고 5일 밝혔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피해지역에 인명구조 외의 모든 교통이 통제되고 있는 상황이며 통제가 풀리는 즉시 재난 지역에 긴급구호키트를 지원할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라며 " 민간 기업으로서 집과 삶의 터전을 잃은 재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우선 시급한 긴급구호키트를 지원하기로 신속히 결정했다” 고 말했다.

이랜드 복지재단은 지난 2001년부터 지금까지 국내 뿐만 아니라 국외 총 5개국, 약 30개 지역에 14만 2천여 개의 구호키트를 지원 했다. 직접 제작해 전 세계 재해 지역에 직접 지원하고 있는 긴급구호키트에는 세면도구 • 담요 • 비옷 • 내의 • 양말 등 일반 생활에 필요한 28가지 생필품이 들어 있다.

국내 태풍이나 수해 피해지역은 물론 2004년 스리랑카 쓰나미 피해, 2008년 방글라데시 사이클론 피해지역, 2011년 일본 지진, 2013년 중국 쓰촨성 지진 등 해외 재해지역에도 지원된바 있으며 지난 4월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지원됐다.

한편, 이랜드그룹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순이익의 10%를 사회에 환원해 다양한 복지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이랜드 중국법인 중국이랜드에서도 순이익의 10%를 중국 내 장학사업, , 물품지원사업, 행복동행사업(의수족지원), 긴급구호키트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