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강도다리 방류로 자원 조성 박차
동해안 강도다리 방류로 자원 조성 박차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4.08.0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양양, 경북 경주 및 울산 울주 해역에 강도다리 20만마리 방류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FIRA, 이사장 강영실)은 7월 25일부터 31일까지 동해안 연안 강원도 양양군 해역(77,000마리), 경상북도 경주시 해역(74,000마리), 울산광역시 울주군 해역(44,000마리)에 강도다리 수산종묘 20만마리를 방류하였다.

이번에 방류되는 강도다리는 크기가 전장 6cm이상으로 방류 후 생존율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단(FIRA)과 동해안 지자체는 지역 어업인 소득 증대와 함께 활력 넘치는 어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에 방류되는“강도다리”는 생태기반 자원조성사업으로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의 일환이다.

FIRA 동해지사(지사장 이채성)는 연안바다목장 조성사업을 통해 해당 어촌계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및 공동 참여하에 체계적인 수산자원조성과 소득향상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