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14 카이도골프 드림투어 8차전, 이주미 프로 우승
KLPGA 2014 카이도골프 드림투어 8차전, 이주미 프로 우승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4.07.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장 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 트로피에 입맞춰

▲ 지난 7월 23일 충북 청원 그랜드CC에서 열린 'KLPGA 2014 카이도골프 드림투어 8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주미가 참석자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한곤 그랜드CC 본부장, 이주미프로, 이영귀 KLPGA 부회장, 남경진 카이도골프 경영지원 본부장
충청북도 청원군에 위치한 그랜드CC에서 열린 'KLPGA 2014 카이도골프 드림투어 8차전(총상금 7천만 원, 우승상금 1천 4백만 원) 최종일, 이주미(19)가 연장 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비가 많이 내리는 날씨 속에 단독 선두로 출발한 이주미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67-70)를 기록했고, 오늘만 4타를 줄이며 동타를 이룬 김보배2(20)와 연장 접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과 두 번째 홀에서 각각 파로 팽팽한 경쟁을 펼친 이주미와 김보배2의 운명은 연장 세 번째 홀에서 결정됐다. 김보배2가 13미터 거리의 버디 퍼트를 놓친 반면 이주미는 8미터 거리의 버디 퍼트를 과감하게 성공시키며 생애 첫 우승을 일궈냈다. 

2012년도 국가 상비군 출신인 이주미는 지난해 5월, 드림투어 상위자 자격으로 KLPGA 정회원으로 입회했으며, 이번 시즌 드림투어 4차전과 5차전에서 2위에 올랐던 바 있다. 

이주미는 “나를 챙겨주시느라 부모님이 많이 힘들어하시고 스트레스를 받으셨다. 부모님께 가장 먼저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 드리고 싶다.”며 울먹였다.  이어 이주미는 “챔피언조에 속해서 긴장을 많이 했는지 출발은 좋지 못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침착하게 기회를 잡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경기를 분석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홀로는 버디를 잡은 홀인 16번 홀을 꼽았다. 이주미는 “16번홀 직전에 선두에 한 타 차로 뒤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16번홀이 파5이기도 해서 무조건 버디를 잡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주미는 “이번 시즌에 한번 더 우승을 하고 싶다. 이미 1승을 해서 마음의 짐을 덜었기 때문에 앞으로 더 편하게 대회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한 뒤 “언젠가는 누군가의 우상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드림투어 1차전 우승자인 이연주(28)가 마지막 홀인 18번홀에서 4번 아이언으로 한 세컨드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 이글을 기록하며 최종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김지민(25), 조윤정(19)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카이도골프가 주최하고 KLPGA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KLPGA 주관 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녹화 중계된다. 'KLPGA 2014 카이도골프 드림투어 9차전’은 7월 24일(목)부터 이틀간 그랜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