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중소·중견기업 M&A시장 공략 강화
신한은행, 중소·중견기업 M&A시장 공략 강화
  • 보도국
  • 승인 2014.07.2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금융자문부터 인수금융까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하며 중소·중견기업 M&A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2일(화) 밝혔다.

이에 따라 M&A 지원팀도 신설해 다양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매도·매수 의사를 가진 기업들을 발굴해 중개, 자문, 인수금융에 이르기까지 M&A 딜 프로세스 전반에 걸친 전문 자문서비스를 체계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사례에서 보듯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경영, 전략, 재무, 승계 등의 전문적인 컨설팅과 금융 구조화 및 M&A 인수금융 지원 등 M&A를 위한 모든 필요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중소·중견기업 M&A 시장 특성에 대해 “그동안 시중은행들이 M&A 시장에서 인수금융 등 제한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공신력 있는 M&A 중개 자문기관의 부족, 대기업에 비해 취약한 M&A 추진 및 중소·중견기업 오너의 눈높이에 맞는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전문적이며 신뢰도 높은 M&A 자문기관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중소·중견기업 M&A 시장은 자금조달 측면에서 자기 자금 및 신용 의존도가 높은 편이며, 대다수의 기업 오너가 명예로운 은퇴, 기술 및 생산기지 확보, 사업 승계 등 다양한 M&A 니즈를 가지고 있다.

특히 창업 1세대들이 가업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2세의 사업승계 기피, 기업의 영속성 확보, 상속세 부담 등을 이유로 회사 매각을 고려하는 소위 ‘가업승계의 대안으로서의 M&A’가 최근 증가하는 추세다.

신한은행은 이미 수 년 전부터 가업승계 컨설팅을 수행하며 가업 승계를 앞둔 기업 오너의 고민과 상황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M&A 지원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해 왔다.

또한 지난 2010년 이후 중소·중견기업 대상 M&A 자문서비스를 꾸준히 진행해 실제 여러 건의 M&A 딜을 성공적으로 성사시킬 만큼 그 전문성과 경험을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신뢰도, 채널 및 네트워크 등 역량면에서 외국계 IB 등에 비해 비교 우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것이 중소·중견기업 M&A 시장이라고 판단해 틈새시장 발굴 및 강화를 위해 본격 진출을 결정한 것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원팀 신설과 함께 M&A와 관련된 개별적인 노하우와 경험을 은행 내부에 축적시키는 M&A Deal Making 프로그램도 개발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M&A 전문인력을 양성해 국내 중견·중소기업 M&A 활성화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