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원화 결제 시 '수수료 폭탄' 주의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원화 결제 시 '수수료 폭탄' 주의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4.07.1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사진: 뉴스와이)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에 나서는 직장인들이 많은 가운데 해외 신용카드 결제 시 유의해야 할 점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9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외여행 시 알아둬야 할 금융 상식을 전했다.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사용할 시 현지 통화 대신 원화 결제를 이용하면 실제 물품과 서비스 가격에 3~8% 수준의 수수료가 부과되기 때문에 원화보다는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한 사전에 휴대전화 알림 서비스를 신청해 놓으면 해외에서 쓴 신용카드 결제건을 문자 메시지로 받아 볼 수 있기 때문에 부정 사용 피해를 막을 수 있으며, 여권상 영문 이름과 신용카드상 이름이 다르면 카드 결제를 거부당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또한 본인의 서명과 카드 뒷면의 서명이 일치하지 않아도 카드 결제가 거부될 수 있다.

한편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잃어버리거나 못 쓰게 된 경우에는 체류 국가의 긴급 대체카드 서비스를 이용하면 인근 은행에서 1~3일 내에 새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여름휴가 외국으로 가는데 참고해야지"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현지 통화로 결제해야겠다" "해외 신용카드 결제 유의점, 좋은 정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