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 정면돌파 '의지'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 정면돌파 '의지'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4.06.15 18:3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사진: YTN)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가 위안부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문창극 후보는 15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발언 등 나의 말로 상처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그는 "나는 최근 말할 수 없는 참담한 심정으로 시간을 보냈다. 또 실수할까 메모를 해왔다."라며 '일제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나와 같은 종교적인 생각을 가진 기독교인들의 종교적 인식에서 말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기독교인들은 우리 삶의 모든 곳에 하나님의 뜻이 있다는 믿음으로 살아간다. 따라서 하나님이 우리 대한민국을 살아가셔서 (식민지배나 분단과 같은) 고난을 주시고 이를 통해 단련시켰고, 그래서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위안부 발언에 대해서는 "일본에 대한 나의 역사적 인식은 다른 분들과 결코 다르지 않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 등 식민지배에 대해 진정성 있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딸만 셋을 둔 아버지로서 위안부 문제를 보면 내가 당한 것처럼 가슴이 찔리고 아프다.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그 누구보다도 분개하고 참담히 여긴다."라고 전했다.

이외에도 '우리 민족이 게으르다' '남북 분단' 등의 문제가 된 발언에 대해서도 해명하며 "언론인 시절 언론인으로서 한 일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를 접한 누리꾼들은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이래서 말은 조심해서 해야 돼"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인사청문회 정면돌파 의지 엿보이네" "문창극 위안부 발언 사과, 인사청문회 지켜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종호 2014-06-18 20:23:21
여론이 보이니 이 씨발새끼야
너 얼른 뒈지거나 사퇴하거나 일본가서 고이즈미 똥구멍이나 빨아라 씨발아

밥알 2014-06-15 19:29:57
사과했으면 사퇴해라.
그딴 정신으로 무슨 대한민국총리를 하겠다는거야? 전세계가 비웃는다

김종호 2014-06-15 19:14:59
문창극 씨발새끼 에미년이 일제 개새끼들한테 따먹혔어도 그 따위 개좆같은 개소릴 지껄였을까?
저런 씨발놈이 국무총리?
개 씹새끼야 그냥 뒈지는게 낫지 않니?
씹새끼~ 나라 망가뜨리지 말고 그냥 뒈져주라 씨발새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