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한혜진, 신혜성에 수줍은 고백 "중학생 때부터 신화창조"
'마녀사냥' 한혜진, 신혜성에 수줍은 고백 "중학생 때부터 신화창조"
  • 김지민 기자
  • 승인 2014.05.31 0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녀사냥' 한혜진 '신화창조' 고백

▲ '마녀사냥 한혜진' (사진: 하이컷)

모델 한혜진이 신화 신혜성에게 수줍은 고백을 해 화제다.

30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 2부 '그린라이트를 꺼줘' 코너에서 신혜성은 패널인 홍석천, 한혜진, 곽정은 기자와 만남을 가졌다.

이날 신동엽과 성시경은 한혜진이 신화의 팬클럽 '신화창조' 출신이라고 밝혔고 한혜진은 신혜성 옆에서 수줍음을 타는 모습을 보였다.

성시경이 "언제부터 '신화창조'였냐?"라고 한혜진에게 묻자 묵비권을 행사하던 한혜진은 결국 "중학생 때부터"라고 밝혔고 이에 신혜성은 "정말 자랑스럽다. 그 어린 소녀가 잘 자라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델이 되지 않았느냐"라며 뿌듯해했다.

신혜성의 말에 신동엽은 "이제 그만 커야 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마녀사냥 한혜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한혜진 신화창조, 나도 신화창조인데!" "마녀사냥 한혜진 신화창조, 수줍어하는 모습에서 진짜 팬이란 걸 느꼈다" "마녀사냥 한혜진 신화창조, 한혜진 성공한 팬이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