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럴리그 구원 1위 오승환. 감독, 동료 신임 독차지
센트럴리그 구원 1위 오승환. 감독, 동료 신임 독차지
  • 박연수 기자
  • 승인 2014.05.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마린스 상대 시즌 13세이브 올려

▲ YTN 캡쳐 화면
한신의 오승환이 지난 27일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홈경기에서 2-0으로 앞선 9회초 등판, 1안타를 허용했지만 무실점으로 마무리하며 시즌 13세이브째를 올렸다.

오승환은 센트럴리그 구원 2위인 캄 미콜리오(히로시마·11세이브)와의 격차를 2개로 벌리면서 17경기 연속 무자책점을 기록, 평균자책점을 1.33에서 1.27로 끌어 내렸다.

이날 오승환은 일본 진출 이후 가장 빠른 154㎞의 강속구로 일본 타자들을 제압했다.

경기 후 와다 감독은 선발 후지나미 신타로가 8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 완봉을 노릴 수 있는 상황에서도 오승환을 등판시킨 이유에 대해 “확실하게 이기기 위해서 오승환에게 9회를 맡겼다”며 오승환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오승환의 구원으로 오랜만에 승리를 챙긴 한신의 신세대 에이스 후지나미 신타로도 "우리 팀엔 최고의 마무리 투수가 있다"며 완봉승을 포기하여 팀의 오승환에 대한 신뢰를 보여줬다.

일본 언론들도 “오승환이 150㎞ 이상의 빠른 공을 연이어 던졌고, 돌직구는 기합의 표현이었다”, “돌부처의 전설이 시작됐다”는 등 오승환 칭찬에 동참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