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흙을 헤집고 올라온 고사리
무거운 흙을 헤집고 올라온 고사리
  • 송인웅 대기자
  • 승인 2014.04.13 17: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외에 있는 ‘서로 섬기는 교회’를 오가며 찾은 소품

 
지난 겨울은 그리 춥지도 또 눈이 많이 오지도 않았다. 다른 지역은 몰라도 기자가 생활하는 대전은 그랬다. 그리고 봄이 오는가 싶더니 개나리, 진달래, 벚꽃, 목련꽃이 한꺼번에 피고 졌다. 그래선지 해마다 요란스레 열리는 ‘벚꽃잔치’소리가 슬그머니 사라졌다.

감수성이 그리 풍부하진 않아도 해마다 이때쯤이면 봄이 오는 흔적을 사진에 담고 싶어져 가슴을 설렌다. 오늘(2014.4.13)일요일을 맞이하여 교회에 갔다. 기자가 다니는 ‘서로 섬기는 교회(담임목사 장성기)는 멀리 교외에 있다. 학하동 신생병원 안쪽에 깊숙이 들어가 있어 대부분의 많은 이들은 거기에 교회가 있는지도 잘 모른다. 산속에 한 폭의 그림처럼 거기 교회가 서 있다.

그러다보니 교회를 오가며 또 일찍 교회에 가서 주위를 살펴보면 신기한 것들을 많이 볼 수가 있다. 당연히 최고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오늘 금년 들어 첨으로 무거운 흙을 헤집고 올라온 고사리를 찍었다. 점심때는 짬을 내어 “(자신을)고사리 정으로 불러 달라”는 정대철 집사와 교회 주위 산에서 고사리를 채취했다. 혼자만의 몇 일분에 해당하는 일용할 양식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희주 2014-08-15 22:04:31
꽃들은대단한듯해요 저렇게 힘든것도 다 이겨내서 꽃을피워내다니!!본받고싶어요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