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율 스님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된다
[한]지율 스님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된다
  • 정당논평
  • 승인 2005.01.3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율 스님의 목숨이 오늘 내일 하는 듯 하다. 어떤 이유로도 한 생명이 죽어가는 것을 온 국민이 버젓이 지켜보면서 방치하고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

청와대와 정부가 나서서 관련 인사들과 비상조치를 취해야 한다. 누가 더 옳다 그르다는 차치하고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 목숨은 살려 놓고 봐야 한다.

지율스님이 원하는 것은 환경평가를 다시 한번 하자는 것이다. 생명의 존엄성 앞에서 정부는 어떻게 이다지도 모질 수 있는가?

더구나 노무현 대통령은 후보시절 천성산 공사는 하지 않겠다고 공약하지 않았는가? 노무현 후보의 약속은 대통령이 된 뒤 의도된 모래성 허물기인가? 지율스님 문제는 노무현 대통령의 앞뒤 계산 없는 표의식 공약이 초래한 불행한 사태이다.

이 정권은 혼신을 다해 국민을 설득하려는 노력이 없다. 그리고 무책임하게 방치해 뒀다가 갑자기 밀어 붙이기를 한다.

수도 이전, 새만금 사업, 방폐장 사업, 사패산 터널 공사가 그 예다. 4대 입법, 불신임, 뉴딜 정책, 과거사 문제를 밀어붙였다. 그래서 국민적 합의 대신 저항을 받았던 것이다.

참여정부는 참여정부 답게 행동하라. 지율스님,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된다.



2005. 1. 31.

한나라당 부대변인 이정현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