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새터민 대안학교 지원금’ 전달
외환은행, ‘새터민 대안학교 지원금’ 전달
  • 보도국
  • 승인 2013.12.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환은행나눔재단(이사장 윤용로 / www.kebfoundation.org)은 지난 24일 서울 중구 남산동에 위치한 여명학교에서 북한 이탈 청소년의 심신회복 및 맞춤형 기초교재개발을 위한 사업 지원금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여명학교는 2004년 9월 북한 이탈 청소년 교육을 위하여 설립되었으며, 2010년 3월 국내 최초로 학력인정 대안학교(고등학교 과정)로 인가를 받았다. 현재 87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외환은행나눔재단은 2011년부터 북한 이탈 청소년의 영양 관리를 위한 아침식사 급식과 심리적 안정을 얻을 수 있는 체육 활동 등을 지원해 오고 있다.

2005년 12월, 국내 은행권 최초로 설립된 자선 공익 재단법인인 외환은행나눔재단은, 미래의 꿈나무들인 저소득·소외 계층 아동·청소년에 대한 교육지원을 주요 사업의 하나로 중점 지원해오고 있으며, 북한 이탈 새터민 청소년 대안학교 외에도, 2009년부터 서울 소재 재한몽골학교, 다애다문화학교, 지구촌학교 및 광주광역시 소재 새날학교 등 다문화 가정 복지 및 다문화가정 자녀의 원만한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권택명 외환은행나눔재단 상근이사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노력하는 북한 이탈 청소년 학생과 다문화가정 자녀가 한국 생활에 잘 적응하도록 돕는 것은, 사회 통합 및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상황에 맞는 인재 양성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이다”며,“앞으로도 이들의 심신이 균형 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북한 이탈 청소년 및 다문화가정 자녀의 미래 개척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에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