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분 가혹행위, 반성이 부족하다
[한]인분 가혹행위, 반성이 부족하다
  • 정당논평
  • 승인 2005.01.2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인분 가혹행위’ 조사단이 훈련소를 방문하여 ‘열심히 하다보면 있을 수도 있는 일’인 것처럼 격려했다고 한다.

훈련소 간부는 고지식한 훈련병들만 입에 넣었을 뿐 삼킨 사람은 없었다며 훈련병 탓을 하는 변명을 했다고 한다.

집권당이나 군 간부들이나 아직도 반성이 부족하다. 이런 정도라면 언제든지 비슷한 사례가 또 발생 될 수 있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국방부장관의 사과도 형식에 불과했다는 한 단면이다.

훈련병 당사자 입장이나 자식을 군대에 보냈거나 보내게 될 부모의 입장을 고려했다면 열린우리당 의원들도 군 간부도 결코 그렇게 말해서는 안된다.

강한 군대를 만들어 안보를 튼튼히 하기 위한 우리 군의 충정과 노력을 과소평가하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도저히 용납 될 수 없는 내용이다. 군의 사기 저하는 물론 국민이 이를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다.

열린우리당은 ‘인분 가혹행위’까지 옹호해 국민적 분노를 촉발한 경솔한 조사단의 언행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



2005. 1. 25.

한나라당 부대변인 구상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