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개혁후퇴와 반 민생 실용주의를 우려한다
[노]개혁후퇴와 반 민생 실용주의를 우려한다
  • 정당논평
  • 승인 2005.01.2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우리당 정세균 원내대표의 실용주의 노선으로 민생과 개혁이 실종되는 것이 아닌지 우려가 높다.

열린우리당이 국민이 원하는 개혁과 민생 정책에 실패한 것은 일관된 정책과 방향이 없이 야합과 정쟁의 정치로 풀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 끝없이 내부분란이 일었고 급기야 지도부 총사퇴라는 비상체제로 돌입하게 된 사실을 잊지 말기 바란다.

서민과 무관한 ‘민생’ ‘개혁후퇴’는 열린우리당이 또 다른 비상체제를 맞이하게 될지도 모를 자충수가 될 것이다.

새지도부가 들어선 만큼 2월 임시국회에서는 더 이상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여당으로서 뚜렷한 개혁과 민생의 방향을 제시하기 바란다.



2005.1. 24.

민주노동당 대변인 홍승하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