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문화/연예방송/연예
김도균, 김목경, 신대철 펜더 커스텀샵 시그니처기타 증정식 가져기타 장인인 마스터 빌더와의 만남 및 특별 공연 가지고 시그니처기타 증정 받아
양승용 기자  |  kromj@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15  09:46:27

   
▲ 지난 11월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펜더(Fender) 본사에서 진행된 ‘펜더 코리안 G3 투어’에서 한국 대표 기타리스트로 선정된 3인이 펜더 커스텀샵 시그니처기타 증정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대철, 펜더 커스텀샵 마케팅 디렉터 마이크 엘드레드(Mike Eldred), 김도균, 김목경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3대 기타리스트 김도균, 김목경, 신대철이 지난 13일 미국 펜더 본사를 방문해 ‘펜더 커스텀샵 시그니처 기타’ 증정식을 가졌다.

1946년 설립된 펜더(Fender)는 일렉트릭 기타와 베이스의 원형을 만든 세계 최대의 기타 메이커로 에릭 클랩튼, 지미 헨드릭스 등 정상급 기타리스트들의 사랑을 받아온 브랜드다. 특히 펜더 커스텀샵은 마스터빌더(Master Builder)라 불리우는 최정상급의 장인들과 팀이 모여 세계 최고 수준의 기타를 생산하는 곳으로, 기타 연주자들 사이에서는 가장 소유하고 싶은 기타로 일컬어진다.

펜더 사는 2009년 한국인으로 처음 신중현에게 특별제작 기타를 헌정한 바 있으며, 한국 아티스트들을 본사에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펜더를 연주하는 한국의 대표 기타리스트로 선정된 김도균, 김목경, 신대철은 펜더 사가 세계적인 기타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펜더 인터내셔널 아티스트 쇼케이스’ 초청 행사의 일환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펜더 본사를 방문했다.

기타리스트 3인은 펜더 기타의 역사를 알 수 있는 펜더 역사 박물관과 공장을 방문해 제작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한편, 세계 최고 수준의 기타 장인인 마스터 빌더와의 만남을 가진 후 사전 제작된 시그니처 기타를 각각 증정 받았다. 이 기타들은 그들이 원하는 사양과 컬러 등을 담아 펜더 커스텀샵에서 제작되었으며, 헤드스톡 뒷면에는 그들의 사인까지 인쇄되어 있어 세상에 하나뿐인 그들만의 기타를 가지게 된 셈이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펜더 한국 독점 공식 수입원 기타네트 관계자는 “한국 기타리스트들이 락 음악의 역사를 상징하는 펜더사로부터 인정 받았다는 사실이 무척 고무적”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기타리스트들과 락 음악의 위상이 한층 높아지고, 대중들로부터 다시 한번 많은 사랑을 받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양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