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당 4월전대,정동영-김근태 대리전 점화
우리당 4월전대,정동영-김근태 대리전 점화
  • 최주태
  • 승인 2005.01.14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당권파, 재야파 대권 선두잡기 위한 총력전

^^^▲ 열린우리당 웹사이트
ⓒ 열린우리당^^^

열린우리당 4월 당의장 경선에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근태 복지부장관의 보이지 않는 대권 행보가 깊숙이 작용하고 있다. 현재의 상태로 간다면 적어도 정동영 김근태를 대신하는 대리전 양상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의장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정동영,김근태의 대권가도에 상당한 영향력이 미칠 전망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여당 내 대권 주자 등위가 매겨지는 중요한 시점이라는 분석도 있다. 따라서 각 계파는 돌다리를 두들겨가며 세 확산에 주력하고 있는 눈치다.

정동영, 김근태가 이끌고 있는 계파는 우리당 안에서 팽팽한 상태의 양대 계파로 분류되고 있다. 정동영의 구 당권파와, 김근태의 재야파는 당내 지지그룹이 엇비슷하다.

당초 양계파 모두는 후보를 내지 않을 방침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때문에 초기는 일찌감치 의장 출마를 선언한 문희상 의원 쪽으로 대세가 기울고 있었다. 그런데 갑작스런 변수가 나타나면서 계파간 대결은 빠르게 확산되기 시작했다.

당내 강경파 수장 격인 장영달 의원이 원내대표 공식 도전장을 냈으나, 13일 재야파가 장 의원에게 당의장 경선에 출마토록 권해 구도는 급변하고 있다. 장 의원 역시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장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장 의원이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나서자 구 당권파가 급해졌다. 장 의원이 개혁 쪽에 무개를 싣고 있는 데다 그동안 당내에서는 국보법 연내 폐지 등 강경파의 대표로 불려지고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구 당권파는 일단 계파 내에서는 후보를 내지 않고 제 3의 후보를 전적으로 민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로서는 친노 직계인 문희상 의원을 밀면서도 지지도가 고른 다른 인사를 물색 할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구 당권파 한 관계자는 "문 의원을 포함해 개혁적인 인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지지도가 높은 개혁적인 인사가 후보로 추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양대 계파가 이런 전술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신기남 의원과 유시민 의원의 출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출마하면 변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오히려 당내 갈등 및 분란만 증폭시킨다는 지적에 따라 불출마의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구 당권파를 밀고 있는 핵심세력은 약 35명의 의원이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치모임이며, 재야파를 밀고 있는 핵심세력은 43명의 의원이 참여하고 있는 국민정치연구회다.

이들 핵심조직들은 나름대로 판세를 읽으며 승리의 깃발을 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그 결과는 적어도 2월 임시국회가 끝나는 시점이면 양 계파간의 대결구도가 본격화 될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