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질이 의심스럽다
[한]자질이 의심스럽다
  • 정당논평
  • 승인 2004.12.3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법사위에서 한 열린우리당 의원이 ‘국회법 책자’를 법사위원장이 앉아 있는 위원장석 쪽으로 내 던졌다.

‘국회법 책자’나 ‘위원장석’이나 상징적 의미에서 볼 때 이는 ‘의회주의를 짓밟는 폭거’이자 ‘국민을 내 동댕이친 파렴치한 폭력행위’라 아니 할 수 없다. 아무리 자제력이 부족하다 해도 모두가 지켜보는 앞에서 국회의원이 국회법 책자를 내던지는 행위는 의원의 품격과 자질을 의심케 하는 ‘난동’이자 ‘행패’에 가깝다. 이런 일이 반복 되면 될 수록 국민은 집권당 전체의 도덕성과 근본을 의심하게 된다.

좀 더 이성적이고, 좀 더 집권당다운 여유와 관용을 기대한다.




2004년 12월 29일

한나라당 부대변인 김 성 완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