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못난 여당아!
[한]못난 여당아!
  • 정당논평
  • 승인 2004.12.2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자회담 참여 했던 집권여당 지도부가 수첩 어쩌고저쩌고 험담을 후일담으로 했다.

강경파에 휘둘리는 안타까운 그 처지는 이해한다. 그러나 지도부 아닌가? 자질이 의심스럽다. 할말이 그리 없던가

여당의총 브리핑에 ‘망령 혼령이 떠다닌다’는 말은 지도자의 「격」에 맞지 않는다. 품격을 지키고, 절제하고 인내심을 발휘하는, 열린지도부는 열린우리당에는 없는가?

쉽게 깰 것이었으면 회담제안을 말든지 기왕 마주 앉았으면 끝장 토론이 필요했다.

회담 제안 먼저 했고 전권을 위임 받았으면 외부압력에 굴복 말고 합의 도출 했어야 했다.

강경파들 큰 소리와 시위대가 무서워서 회담결렬 선언하고 뒤돌아서 험담하는가?

못나고도 불쌍토다. 자기 판단만으로는 인형하나 사지 못 할 허수아비 여당 지도부!



2004년 12월 28일

한나라당 부대변인 이 정 현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