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일 대재앙, 타산지석 삼자
[한]해일 대재앙, 타산지석 삼자
  • 정당논평
  • 승인 2004.12.2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예언서’나 ‘극단적인 환경 파괴를 경고하는 영화’가 마치 그대로 실현 되는 듯한 엄청난 자연재해가 발생했다.

지구 전편 끝에서 일어난 ‘먼 나라사건’이 아니라 우리와 가까운 나라들에서 발생한 자연현상들이라 긴장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 동남아 대 지진을 계기로 자연재해 관련 모든 기관과 전문가를 총동원 하는 ‘총체적 분석’ 기회를 가져야 한다.

또한 ‘국가적 재난’에 대비한 범국가적 시스템 정비와 보완작업이 절대 필요하다고 본다.

길게는 자연재해 예측 및 예방을 위한 전문가 육성과 연구시설의 확충도 서둘러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형식에 그쳤던 ‘민방위 훈련’을 국민적 재난대비 훈련으로 전환하여 생활화가 되도록 체계적으로 국민을 계도해야 할 것이다.

피해국 국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소홀히 해서는 안되겠지만 당장 우리 스스로 이번 재난을 타산지석으로 삼는 것이 시급하다.



2004년 12월 28일

한나라당 부대변인 이 정 현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