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LG그룹 재벌본색 재연
[노]LG그룹 재벌본색 재연
  • 정당논평
  • 승인 2004.12.2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이 LG카드 채권단이 요구한 출자전환 및 CBO(Cash Buy Out, 현금매입)를 모두 거부함으로써 LG카드발 유동성 위기가 재현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LG카드는 오는 29일까지 증자 결의가 안될 경우 향후 회사채 발행 등이 어렵게 돼 ABS트리거 및 유동성 문제가 발생, 청산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LG그룹이 LG카드의 위기에 대해 ‘배째라’식으로 나오는 것은 지난 1월 LG그룹이 국민경제를 담보로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을 최소화한 뒤 지금은 그 최소한의 책임마저 방기하는 ‘시간벌기’ 작전 중임을 증명한 것이다.

LG그룹은 ‘주식회사 원리’를 출자 거부의 이유로 내세우지만 한국의 재벌들이 언제 주식회사 원리에 따라 움직인 적이 있단 말인가. 불과 1.95%의 지분으로 황제경영을 일삼는 재벌에게 주식회사 원리란 애초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27일 공정거래위 ‘출자구조 매트릭스’ 발표에 근거).

민주노동당은 지난 1월 부실경영을 일삼은 LG그룹 대주주들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LG의 출자전환과 현금매입을 강제했음에도 미처 1년이 지나기 전에 LG그룹 측이 이를 번복한 것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민주노동당은 재벌의 부실경영 책임 회피 때문에 노동자들의 일터인 LG카드가 청산되거나 금융소비자들이 갑작스런 거래 단절로 피해를 입어서는 결코 안 된다는 것을 확인하며, 일차적으로 LG그룹이 약속한 출자전환을 강제하고 그 후 계열사의 주주들이 구본무 회장 등 대주주들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한편, 정부는 이들의 분식회계와 부당거래에 책임을 묻는 방식으로 처리되어야 함을 분명히 하는 바이다.



2004년 12월 27일

민주노동당 경제민주화운동본부장 이 선 근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