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부작용 줄인 차세대 표적항암제 다민족 1상 실시
한미약품, 부작용 줄인 차세대 표적항암제 다민족 1상 실시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3.07.2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GFR 돌연변이 선택적 억제 최초 항암제

폐암을 타깃으로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에 대한 건강인 대상 다민족 임상시험이 국내에서 실시된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자체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HM61713에 대한 인체 내 약효발현 측면에서의 인종간 차이를 확인하기 위해 한국인과 일본인, 서양인을 대상으로 서울대병원에서 1상 임상시험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HM61713은 암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돌연변이만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최초의 표적항암제로 기존 약물에서 나타나는 피부독성, 설사 등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인 대상 다민족 1상에서는 인종간 차이와 함께 음식물에 대한 흡수영향 여부도 평가하며 본격적인 환자 투약은 8월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이번 임상과는 별도로 작년 3월부터 폐암환자를 대상으로 HM61713의 안전성과 항암효과를 확인하는 1상 임상을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 박경미 이사(임상팀)는 “현재 진행 중인 폐암환자 대상 임상에서 HM61713의약효를 기대할수 있는 반응들이 확인되고 있다”며 “건강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임상에 성공하면 곧바로 다국가 2상을 진행함으로써 폐암환자들이 보다 빨리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 신약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