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조루치료제 줄리안 JW중외제약과 판권계약
동국제약, 조루치료제 줄리안 JW중외제약과 판권계약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3.07.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후, JW중외제약에서 국내 판매 예정

동국제약이 JW중외제약과 전문의약품 조루치료제 줄리안정(JULIAN) 15mg에 대한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에 따라 JW중외제약은 동국제약의 줄리안정을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후 국내에 판매할 예정이다.

줄리안정은 동국제약과 씨티시바이오가 공동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조루치료제이며, 올해 3월 20일 식약처에서 품목허가를 받았다. 줄리안정은 임상결과 사정까지의 시간 (IELT)을 연장시켜주는 효과가 입증되었으며, 임상시험 기간 동안 중증의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줄리안의 주성분인 클로미프라민(Clomipramine)은 교감신경계에서의 작용뿐만 아니라, 세로토닌(serotonin) 차단작용으로 조루증 치료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사정반사(Ejaculation reflex)를 포함한 자율신경반응 저해 등의 작용기전이 알려져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개발되는 신제품에 대해서도 JW중외제약과 상호협력관계를 적극 모색해 윈윈관계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 조루치료제 시장규모는 50억 달러이며, 국내잠재시장은 약 3,000억원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대한남성과학회 조사자료에 따르면, 국내 성인 남성 약 1,700만명 중 500만명 이상이 조루를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조루증은 환자들이 드러내기 꺼려하는 인식이 있는만큼, 기존 발기부전 치료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상당수가 조루증 환자로 추정되므로 잠재시장 규모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조루증의 빈도는 발기부전과는 달리 연령대에 상관없이 비교적 일정한 비율을 유지하고 있어 환자 층이 폭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외 논문에서도 50대 남성과 20대 남성의 조루증 발생 비율이 약 30%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