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영상의학 권위자 초청 ‘조영제 심포지엄’ 개최
대웅제약, 영상의학 권위자 초청 ‘조영제 심포지엄’ 개최
  • 보도국
  • 승인 2013.06.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대웅제약 ‘조영제 심포지엄’에 참석한 국내 영상의학과 관련 교수들이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1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 영상의학과 최고 권위자들과 대웅제약 조영제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과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조영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서울대병원 최병인 교수(영상의학과)가 좌장을 맡은 이번 행사에서 대웅제약은 두번째 CT조영제 ‘옴니퓨어’(성분명: iohexol)에 대하여 발표하고 조영제 포트폴리오 따른 연구 아이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연자로 나선 서울대병원 천정은 교수는 ‘네오비스트370주와 울트라비스트 370주를 비교한 임상시험 결과 발표’를 통해 네오비스트의 임상적 유효성과 내약성, 안전성을 입증했다. 분당 서울대병원 최상일교수는 ‘CT조영제의 현재와 미래’란 주제로 현재 연구되고 있는 조영제의 향후 전망에 대해 발표했으며 서울대병원 이정민교수는 ‘MRI조영제 개발 필요성’에 대한 주제를 발표했다.

특히 행사에 참석한 35명의 국내 영상의학관련 교수들은 대웅제약의 조영제 개발과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대웅제약은 다국적 제약사가 주도하고 있던 조영제 시장에 2011년 CT조영제 ‘네오비스트’를 출시했고, 올해 4월 두번째 CT조영제인 ‘옴니퓨어’를 출시함으로써 국내 조영제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점하고 있다.

이종욱 대표이사는 “2년간의 조영제 사업을 통해 대웅제약은 조영제 시장의 성장가능성과 비전을 확인했다”며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대웅제약이 국내조영제 시장의 선두두자가 될 수 있도록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조영제 사업의 연구계획과 비전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준비했으며, 향후에도 심포지엄과 좌담회를 정기적으로 개최 할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