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스위스 ‘골다공증 치료 개량신약’ 국내 독점 공급
안국약품, 스위스 ‘골다공증 치료 개량신약’ 국내 독점 공급
  • 보도국
  • 승인 2013.05.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국약품이 스위스 제약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발포정 형태의 골다공증 치료 개량신약을 국내에 독점 공급한다.

안국약품(사장 어 진)은 최근 스위스 에프릭스(대표 크리스터 로젠)의 신제형 골다공증치료제 비노스토(Binosto)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골다공증 시장은 약 1500억원 규모로 알렌드론산나트륨 성분이 속한 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나, 다량의 물과 함께 복용해야 하고 눕지 않아야 하는 등 복용 상의 순응도 저하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비노스토(알렌드론산나트륨 70mg)는 에프릭스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발포정으로, 소량의 물과 함께 액상의 형태로 복용함으로써 복용의 편이성을 개선하고, 복용 후 눕지 않아야 하는 불편함을 감소시킨 안전한 제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비노스토는 미국(FDA)과 유럽(EMA), 호주에서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해 10월부터 미국의 미션파마(Mission Pharma)가 판매하고 있는 제품이다.

계약 체결식에서 에프릭스사의 크리스터 로젠 대표는 “역동적인 조직문화에 기반한 우수한 영업력을 갖춘 안국약품과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안국약품이 골다공증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국약품 천세영 본부장은 “2014년 국내 허가 및 발매를 예상하고 있으며, 비노스토가 가지는 신제형의 이점을 바탕으로 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 골다공증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