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파텐션’ 보험약가 획득
한미약품, ‘파텐션’ 보험약가 획득
  • 보도국
  • 승인 2013.05.3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데나필20mg, 6월부터 정당 2000원 보험급여

약값 전액을 본인 부담하면서도 발기부전 치료제를 쪼개 먹어야 했던 폐동맥고혈압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생겼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자사의 폐동맥고혈압치료제 ‘파텐션정’(실데나필 20mg)이 6월 1일 부터 정당 보험약값 2000원에 급여혜택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파텐션정은 작년 11월 희귀질환인 폐동맥고혈압치료제로 국내 최초 출시됐으나, 보험급여 적용을 받지 못해 환자들이 약값 전액을 부담해 왔다.

국내 환자 수가 약 2000명에 불과한 폐동맥고혈압 환자들은 파텐션정 출시와 보험급여 적용으로 의료혜택의 사각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그 동안 이 환자들은 발기부전치료 성분으로 잘 알려진 실데나필 제제의 고용량 제품을 100% 본인 부담으로 처방 받아 20mg씩 쪼개 복용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파텐션정이 출시되기 전 까지 폐동맥고혈압을 치료하는 실데나필 20mg은 아예 출시되지 않았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적정 용량의 치료제가 없어 불편을 겪는 환자들의 고충을 덜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제약회사의 사회적 책임”이라며 “폐동맥고혈압 환자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보험급여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폐동맥고혈압 치료 권위자인 장혁재 교수(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는 “환자 수가 적은 희귀질환이라 적정 용량의 약물이 국내에는 그 동안 출시되지 않았었다”며 “한미약품이 파텐션을 개발하고 보험약가 까지 획득함으로써 비싼 고용량 실데나필을 쪼개 먹어야 했던 환자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작년 5월 부터 실데나필 성분의 발부기전치료제 ‘팔팔’을 다양한 용량(100mg/50mg/25mg)과 제형(정제/츄정)으로 출시해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