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젠휴먼케어, 유전체분석서비스 전국 네트워크 구축 본격화
메디젠휴먼케어, 유전체분석서비스 전국 네트워크 구축 본격화
  • 보도국
  • 승인 2013.05.2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제약공업(이하 ‘삼성제약’)이 투자한 메디젠휴먼케어가 유전체 분석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다. 메디젠휴먼케어는 삼성제약이 투자해 지분 26.42%를 확보한 회사다.

삼성제약(대표 김원규)은 메디젠휴먼케어(대표 신동직)가 서울 인천 대전 대구 광주 수원 등 주요 대도시 협력병원 및 건강검진기관들과 전략적 제휴 및 고객유치를 위한 계약을 진행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초기 시장을 선점을 위해 송도, 전주, 김해, 울산, 제주 등에 소재한 병원, 의원 등과도 협력계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메디젠휴먼케어는 국내 대형 대학병원 및 건강검진센터 등과도 서비스 상용화 계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6월 중 계약을 완료할 예정이다. 회사측 관계자는 “유전체 분석시장은 초기 전국 네트워크 망을 통한 시장선점과 지역 거점 대형병원, 중소형병원, 의원 및 건강검진센터 등과 제휴를 통한 시장 신뢰 확보가 사업 성패와 직결된다”며 “추가로 협력병원과 의료기관 유치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전체분석 서비스는 수십종의 질병에 대한 발병률을 확인하는 검사로 각종 질환을 유전적으로 분석해 예방 치료하는데 유용하게 활용하는 것이다.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유전자정보 분석서비스 산업의 시장규모는 2007년 이후 매년 약 25%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세계시장 규모는 2014년 86억달러(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제약은 메디젠휴먼케어와 공동으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해 유전체 분석기술과 데이터 축적 등 연구개발을 통해 특정 질병의 유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유전자 변이를 발굴, 검증과정을 거쳐 궁극적으로는 특정질환 집중표적 신약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메디젠휴먼케어 신동직 대표는 “유전체 분석과 예방치료와의 관련성과 유용성을 알리는데 역점을 두겠다”며 “의사, 약사 들을 위한 학회, 세미나 뿐만 아니라 국민들을 위한 홍보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