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마이크로소프트와 검색광고 제휴 체결
다음, 마이크로소프트와 검색광고 제휴 체결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3.04.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빙 검색 결과 ‘프리미엄링크’ 영역 다음 자체 CPC 플랫폼으로 운영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제휴를 맺고, 다음 자체광고플랫폼으로 마이크로소프트 빙(Bing)에 검색광고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1월부터 CPC(Cost Per Click: 클릭당 과금) 검색광고 독자운영을 시작해온 다음은 SK커뮤니케이션즈, 줌닷컴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까지 굵직한 네트워크를 확보하며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다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지난 2009년부터 서치 얼라이언스(Search Alliance)를 맺고 한국 내 빙 검색에서 다음의 검증된 검색 결과를 제공해왔다. 수년간 전략적 제휴 관계를 이어온 양사는 이번 신규 제휴를 통해 검색 결과에 이어 검색광고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특히 기존에는 마이크로소프트 빙에 검색광고 노출 영역이 없었던 터라 다음과 다음의 자체광고플랫폼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신뢰가 반영된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

제휴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 빙의 국내 검색 결과 최상단에 ‘프리미엄링크’ 영역이 신설되고 최대 10개의 검색광고 결과가 해당 영역을 통해 노출된다. 운영은 다음의 자체광고플랫폼을 통해 이뤄진다. 마이크로소프트 빙 검색 이용자들은 원하는 정보와 가장 연관성이 높은 검색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광고주들은 다음 검색광고 플랫폼에 단 한번 광고 등록을 함으로써 다음, SK커뮤니케이션즈, 줌닷컴에 더해 마이크로소프트까지 노출 영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광고주와 이용자의 만족도 향상에 따라 다음은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플랫폼 구축과 수익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커뮤니케이션 김동진 SA마케팅본부장은 “오버추어코리아의 주요 네트워크를 모두 확보한 데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제휴를 확정하면서 신뢰할 수 있는 다음의 네트워크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특히 검색 광고를 노출하지 않던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음의 운영 능력을 신뢰하고 결정한 터라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또한 “꾸준한 성장과 확대가 다음이 추진 중인 모바일과 PC연계 플랫폼 네트워크 비즈니스의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 빙 광고 비즈니스 담당인 윤현준 부장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3년간 다음과의 제휴를 통해 국내에 검색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해왔다”며 “이번 추가적인 광고 제휴를 통해 다음과의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는 동시에 안정적인 다음의 플랫폼을 통해 국내 검색광고 시장에 진출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은 올해 1월 1일부터 자체 플랫폼으로 검색 광고 독자 운영을 시작하며 오버추어코리아의 유효 광고주 대부분을 영입하고 지속적인 광고주 증가로 현재 19만 광고주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에 제휴한 마이크로소프트 외에도 SK커뮤니케이션즈, 줌닷컴을 비롯한 양질의 네트워크 다수에 광고를 노출 중이며 광고 효율이 높은 매체만을 선별 제휴해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